SEE(N)/An interactive installation/2008-2012

We, the audience’s vision is always one way heading toward the actor in the film. While seeing the film, the audience should try to forget the fact that he or she is seeing something in order to completely focus on the film, and then the actor becomes the object of the voyeuristic gaze of the viewer. How can the gaze of the audience and the actor communicate with each other? This question is a starting point of the work ‘SEE(N).’ ‘The actor as audience,’ ‘the audience as actor,’ the locations of the subject and the object of the gaze keep shifting in ‘SEE(N).’

영화 속 배우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언제나 일방향적이다. 관객이 영화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영화를 바라보고 있다는 사실조차 잊어야 하고, 배우들은 관객의 관음증적인 시선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관객과 배우의 시선이 어떻게 서로 소통할 수 있을까?
‘보(이)다’ 에서는 '관객으로서의 배우', '배우로서의 관객', 그들 시선의 주체와 객체 위치가 빛과 움직임에 의해 변형되고 교차한다.

SEE(N)/An interactive installation/2008-2012

We, the audience’s vision is always one way heading toward the actor in the film. While seeing the film, the audience should try to forget the fact that he or she is seeing something in order to completely focus on the film, and then the actor becomes the object of the voyeuristic gaze of the viewer. How can the gaze of the audience and the actor communicate with each other? This question is a starting point of the work ‘SEE(N).’ ‘The actor as audience,’ ‘the audience as actor,’ the locations of the subject and the object of the gaze keep shifting in ‘SEE(N).’

영화 속 배우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언제나 일방향적이다. 관객이 영화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영화를 바라보고 있다는 사실조차 잊어야 하고, 배우들은 관객의 관음증적인 시선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관객과 배우의 시선이 어떻게 서로 소통할 수 있을까?
‘보(이)다’ 에서는 '관객으로서의 배우', '배우로서의 관객', 그들 시선의 주체와 객체 위치가 빛과 움직임에 의해 변형되고 교차한다.